skip to Main Content
보도자료

내원하시는 모든 고객님들을 내 가족처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신촌다인치과, 다양한 교정치료 조언

작성자
신촌다인치과병원
작성일
2014-12-26 10:38
조회
51

FinanceToday=Seoul] 신촌 다인 치과에서 성형 못지않게 주목 받는 것이 바로 '치아교정'에 대한 당부를 전했다.



"하얗고 고른 치아는 상대방에게 깨끗하고 반듯한 이미지를 심어줍니다.. 때문에 치아교정이 마치 유행처럼 번지고 있습니다.하지만 연예인이 했다는 이유로, 가장 인기가 많은 교정이라는 이유로 치아교정을 선택하면 좋은 결과를 얻기 힘들죠"



신촌다인치과의 이원제 원장은 "사랑니를 하나 빼도 여러 검사가 필수적이다. 게다가 치아교정은 임플란트, 라미네이트 등의 치과치료보다 치료기간이 더 길다. 때문에 교정 비용과 교정후기 검색, 잘하는 곳, 추천하는 치과나 유명한 치과를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자신에게 맞는 교정방법을 신중히 고려하고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라고 설명했다.



다양한 교정치료



클리피씨 교정-자가결찰방식 치아 교정 중 하나로 세라믹 브라켓에 클립이 달려있는 것이 특징이다. 교정 브라켓에 뚜껑이 달려있어 교정치료 각 단계별 와이어 교체가 용이하며 캡 부분이 치아색에 가까운 은색을 띄고, 결찰 철사가 없어 찔리는 경우도 없다. 때문에 교정치료 기간 동안 관리가 편리하다. 또, 브라켓과 와이어간 마찰이 적어 치아배열이 기존 장치에 비해 빠르고, 다른 교정 장치에 비해 내원 간격이 6~8주로 길고 치아교정비용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편이어서 학생뿐 아니라 직장인들도 선호하는 교정 방식이다.



 데이몬클리어 교정-데이몬클리어 교정 역시 자가결찰방식 방식이다. 교정용 철사와 교정장치를 결찰해주는 고무링, 미세철사가 필요 없이 브라켓에 장착된 슬라이딩 도어 방식의 클립(뚜껑)을 여닫는 것으로 간편하게 교정용 철사를 부착하는 방식이다. 치아색과 유사한 브라켓을 치아 표면에 붙여 치아교정이 진행되는 신개념 교정 방법으로 연예인 치아교정으로 각광받고 있다.


와이어의 이동이 자유로워 기존 치아 교정 같은 불편과 통증이 적고 치아이동이 빠르기 때문에 치료 기간도 짧아 단시간에 최대의 효과를 볼 수 있는 교정장치다.


홍대, 이대 사이에 위치한 신촌다인치과 이원제 원장은 “클리피씨 교정에 비해 브라켓 크기가 기존 교정장치보다 작아 심미성이 우수하며 화이트와이어를 쓸 경우 교정용 와이어조차 눈에 잘 안 보인다는 장점이 있다”고 소개했다.



인비절라인 교정-흔히 투명교정이라고도 하는 인비절라인은 환자의 치열과 치아뿌리 상태에 맞는 교정틀을 투명하고 얇은 막으로 만들어 전체 치아에 씌우는 방식이다. 재료가 투명하기 때문에 교정기를 착용했는지 쉽게 알아 볼 수 없다. 보통 교정틀 1개에 2주 정도 사용하고 다음 단계의 교정틀로 교체한다. 일반적으로 치아는 한 달에 1㎜ 정도씩 이동하는데, 치아가 3-6㎜ 정도 움직이면 가지런한 치아를 연출할 수 있다. 심미적인 장점뿐만 아니라 환자 스스로 자유롭게 뺏다 꼈다 할 수 있다.


마포구 신촌다인치과 이원제 원장은 “교정틀 두께가 0.3~0.7㎜ 정도로 얇아 장착 후에도 발음상에 어려움이 없다. 시술과정에서도 통증이나 출혈이 나타나지 않아 환자들이 편안한 상태에서 시술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콤비교정-콤비교정은 설측교정과 순측교정의 장점을 적절히 활용한 교정법이다. 웃거나 대화를 할 때 자주 드러나게 되는 윗치아는 설측교정 장치를 부착해 심미적인 거부감이 들지 않도록 교정한다. 한편 윗치아에 비해 적게 드러나는 아랫치아는 순측교정 장치를 부착한다. 이로 인해 설측교정의 단점이었던 부정확한 발음이나 혀가 느끼는 이물감을 해소할 수 있다.


순측교정이 주는 심미적인 거부감은 최소화 시키는 동시에 설측교정의 갖는 비용에 대한 부담은 줄인 교정법으로 대외활동이 많은 사람들에게 적합한 치아교정법이다.


김현주 기자 rose371999@fntoday.co.kr

기사바로보기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1665
Back To Top